본문 바로가기

진주의료원17

'진주의료원 폐업', 공공의료를 다시 생각한다 진주의료원 폐업, 공공의료를 다시 생각한다 강국진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위원/ 서울신문기자 지난해 7월 영국 런던 올림픽 개막식장에선 간호사 600명이 침대 수백대를 끌고 나온게 화제가 됐다. 우리나라 건강보험에 해당하는 국가보건서비스(NHS)를 형상화한 공연이었다.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인 1948년부터 시행된 이 무상의료 제도를 영국인들이 얼마나 자랑스러워하는지 잘 보여준 장면이었다.(사회복지전문가들을 고무시킨 런던올림픽 개막식) 이런 NHS의 명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보고서가 지난 2월 발간됐다. NHS 산하 보건위원회가 2년이 넘는 조사를 거쳐 발표한 이 보고서는 스태퍼드 병원에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최대 1200명에 이르는 환자들이 경영진과 의료진의 직무유기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.. 2013.06.03
2013.5.21[서울신문] 진주의료원 사실상 폐업 국면 *기사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3.05.21
2013.4.18[경향신문] 진주의료원 오늘 끝내 폐업되나 진영 복지 _업무개시명령 않겠다 * 기사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3.04.18
2013.4.18[서울신문] 진주의료원 사태 막판 대화 물꼬 * 기사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3.04.18
2013.4.17[서울신문] 경남도의회 내일 폐업 조례 상정… 진주의료원 ‘운명의 날’ * 기사를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3.04.17
2013.4.17[경남도민일보] 의료원 자리 서부청사를_ 조기개청추진위 폐업 촉구 2013.04.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