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연구소 뉴스/최신 재정 기사

[19.11 재정뉴스] 18년 지자체 못쓴돈 69조원, 남긴돈 35조원. 내수경제 악화의 주범

by 나라살림연구소 flashfresh 2019.11.05

 

"지방정부 '못 쓴 돈' 작년 69조원…내수 악화 원인"

 

"지방정부 '못 쓴 돈' 작년 69조원…내수 악화 원인" | 연합뉴스

"지방정부 '못 쓴 돈' 작년 69조원…내수 악화 원인", 권수현기자, 정치뉴스 (송고시간 2019-11-04 20:58)

www.yna.co.kr

지방정부, 안 쓰고 넘긴 예산 작년 69조…“적극 지출 땐 경기둔화 방어 도움됐을 것”

불러오는 중입니다...

 

충북 미집행된 예산 1조4천억 육박

 

충북 미집행된 예산 1조4천억 육박

[충북일보 안혜주기자] 충북도와 11개 시·군이 지난해 쓰지 못한 잉여금이 1조3천9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렇게 쓰지 못한 재정은 행정서비스를 위축시켰을 뿐 아니라 민간시장에도 영향을 줘 내수 악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. 나라살림연구소가 '나라살림 리포트 2019-11호'를 통해 발표한 '2018년 243개 지방정부 결산서 분석 잉여금 현황, 문제점, 개선방안'을 보면 지난해 기준 전국 광역 및 기초지자체의 잉여금(세입-세

www.inews365.com

“지방정부 5년간 잉여금 69조… 내수에 악영향”

 

“지방정부 5년간 잉여금 69조… 내수에 악영향”

지방정부가 예산을 배정하고서도 회계연도 내에 미처 다 집행하지 못한 잉여금 규모가 최근 5년 사이 약 90%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. 지방정부의 ‘못쓴 돈’이 내수경기를 악화시킨 원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는 지적과 함께 지자체 재정 여건을 관리하는 행정안전부가 제대로 된 잉여금 규모조차 파악…

go.seoul.co.kr

[사설] 내수 침체 만들어내는 지방정부발 ‘긴축’

 

[사설] 내수 침체 만들어내는 지방정부발 ‘긴축’

 

www.vop.co.kr

 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