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조 동물들을 안락사해 논란을 일으킨 박소연 씨가 대표로 있는 ‘사단법인 동물권단체 케어’가 서울시청으로부터 수천만 원대 보조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. 박 대표는 2008년 경기지역의 기초 지방자치단체 2곳에서 보조금을 부정 수급해 유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보조금을 받는 데 문제가 없었다. 


문화일보가 31일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입수한 ‘케어 보조금 사업 지원 내역’에 따르면 서울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세 차례에 걸쳐 보조금 3600만 원을 케어에 지급했다. 케어는 2017년 ‘민관협력 길고양이 군집별 집중 중성화 사업’에 참여해 보조금 900만 원, 지난해에는 1200만 원을 각각 지원받았다. 또 2017년 ‘유기견과 함께하는 행복한 산책사업’에서 1700만 원을 받았다. 

(중략)


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원은 “보조금 지원사업의 대상 단체에 지자체 보조금을 빼돌린 전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서울시가 모르고 있었다는 것은 문제”라며 “애초 보조금 등 예산 집행 내역을 보다 더 투명하게 관리했다면 박 대표의 전력을 쉽게 알 수 있었을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 박 대표는 동물 구조 사업으로 보조·후원금을 받고 수많은 동물을 안락사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. 박 대표의 횡령 혐의 등을 수사 중인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케어 사무실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. 경찰 관계자는 “압수물을 면밀히 분석한 후 조사 대상자를 선정, 신속하게 소환 조사하겠다”고 말했다.  


>>>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 



Posted by flashfresh